인천자원봉사 정책포럼. 사진=진영자
신동섭 위원장. 사진=인천시의회

신동섭 인천시의회 행정안전위원장(국민의힘·남동4)이 “내년에는 인천지역 자원봉사 주체들의 다양한 의견이 반영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동섭 위원장은 25일 오후 2시 JST제물포스마트타운 대강당에서 열린 인천자원봉사 정책포럼에서 “자원봉사자 및 자원봉사센터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예산이나 인텐티브 부여를 위해 관심 갖겠다”고 강조했다.

신동섭 위원장은 “인천지역 자원봉사자들의 활동이 문화행사나 생활영역에 치우쳐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국가행사와 공공 영역에서도 활동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천시자원봉사센터 전년성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시대 변화에 따른 인천지역 자원봉사자들의 정체성을 확인하고 인천지역 자원봉사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이번 정책포럼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책포럼은 ‘4차 자원봉사진흥 국가기본계획의 인천 핵심과제 수행’을 주제로 열렸고, 성공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 조철민 박사가 주제발표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