탕 컨템포러리 아트는 송은아트센터 지하 2층에 들어선다.

[시니어신문=주지영 기자] 아시아 최대 규모 화랑 ‘탕 컨템포러리 아트(Tang contemporary art)’가 한국에 진출한다.

탕 컨템포러리 아트는 동남아, 동아시아 작가들의 작품을 중점적으로 선보이며 아시아 현대 미술계 발전을 주도하고 있다. 세계 아트페어 및 비엔날레에 참여하는 것은 물론 소속 작가들이 개인전·단체전을 활발히 이어나가도록 지원에 힘쓰며, 아시아 현대 미술을 전 세계에 알리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이를 통해 미술계를 주도하는 선구자 위상을 확립하고 있다.

1997년 방콕을 시작으로 베이징, 홍콩에 이어 서울 청담동에 자리 잡은 탕 컨템포러리 아트가 서울 첫 개관 전시로 루이비통과 컬래버레이션으로 잘 알려진 자오자오(Zhao Zhao)의 개인전 ‘평행지도(指導)’를 3월 12일부터 4월 16일까지 개최한다고 밝혔다.

자오자오는 탕 컨템포러리 아트 소속 작가로 이데올로기에 맞서는 반중 체제와 개인의 자유의지를 주장하는 내용의 작품을 주로 다룬다. 2019년 AAC (Award of Art China) 올해의 아티스트 상을 수상했으며, 아이 웨이웨이(Ai Weiwei)의 제자이자 ‘제2의 아이 웨이웨이’로 촉망받는 작가다. 자오자오의 최근 롱미술관 전시는 크리스티(Christie’s)가 뽑은 ‘2022년 아시아-태평양-중동 및 남미 지역 최고의 전시’로 뽑히기도 했다.

이번 서울 전시에서는 자오자오가 지금까지 작업한 대표 시리즈와 함께 중국 신장목화를 주제로 인권 문제를 고발해 큰 관심을 받고 있는 면화(cotton) 시리즈의 신작을 선보일 예정이다.

탕 컨템포러리 아트가 둥지를 트는 서울 청담동 송은아트스페이스는 변형이 가능한 150평 규모의 넓은 전시장으로, 스케일 있는 작품 전시에 최적화한 곳이다. 탕 컨템포러리 아트는 이곳에서 깊이 있고 의미 있는 전시를 선보이는데 중점을 둘 예정이다. 아트북과 전시 작가에 대한 도록 제작과 함께 전시 공간에 대한 고찰, 작가 지원 등의 노력을 통해 더 좋은 전시를 선보이기 위해 다각도로 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 작가들을 지원하기 위해 홍콩 H퀸즈(H Queen’s)에 탕 아트재단을 설립·운영하며 작가들의 외부 프로젝트 참여를 돕고 예술에 다각도로 접근, 더 좋은 작품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탕 컨템포러리 아트는 이번 서울 지사를 오픈하며 국내에서는 다소 생소할 수 있는 중국과 동남아 미술에 대한 정보를 알리기 위해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 지사장 박혜연 디렉터는 “탕 컨템포러리 아트는 한국 진출을 계기로 더 많은 한국 작가를 발굴·지원할 예정”이라며 “예술의 중심지로 성장하고 있는 한국에 지사를 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규모 있고 수준 높은 전시에 모든 노력을 기울이는 세계적인 화랑인 만큼 한국을 만족시킬 수 있는 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탕 컨템포러리 아트는 세계적인 작가 아이 웨이웨이를 비롯해 △유에민쥔(Yue minjun) △우국원 △첸단칭(Chen Danqing) △에가미 에츠(Egami etsu) △조나스 버거(Jonas bugert) △키티 나로드(Kitti narod) △공칸(Gongkan) △우웨이(Wu wei) △헤리 도너(Heri Dono) △주진스(Zhu jinshi) △양보두(Yang bodu) △아델 압스메드(Adel Abdessemed) △니키드 생 팔(Niki de Saint Phalle) △AES+F △황용핑(Huang Yongping) △리우샤오동(Liu Xiaodong) △양지에창(Yang Jiechang) △순유안&펭유(Sun Yuan & Peng yu) △아델 압데세메드(Adel Abdessemed) 등 세계적 작가들이 소속돼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