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 서구 검단·검암동, 경기도 김포시 양촌면 일원 수도권 매립지 현황. 사진=서울시

인천시가 수도권매립지 종료 및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가속하기 위해 환경국 산하에 있는 관련 부서들을 모아 한시 기구인 ‘자원순환에너지본부(가칭)’를 신설할 계획으로 행안부와 협의를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인천시 환경 관련 업무와 에너지 정책을 총괄하고 있는 환경국 산하에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자체 매립지 조성, 해상풍력 발전사업, 수소생산클러스터 조성사업 등을 집중하기 위해 관련 부서들을 재편하는 것이다.

환경국 특성상 매립지종료 및 신재생에너지 업무 외에도 방대한 업무를 맡고 있어 중점사업을 효과적으로 추진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향후 이 본부가 신설되면 인천시는 매립지 종료 및 신재생에너지 사업 관련 직원을 보강할 수 있고, 업무 분담도 명확해져 중점사업이 원활히 추진되고 인천 앞바다 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 관련 업무의 담당자 선정과 관련 업무를 중점 처리할 수 있어 전문성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도 했다.

시 에너지 정책 관계자도 “신재생에너지 사업을 추진하는 데 더욱 집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하고 시 수도권매립지매립종료추진단 관계자도 “수도권매립지 종료 사업과 자체 매립지 조성사업으로 인원 보강이 필요한 상황이었다”라며 “이 본부가 생기면 자체 매립지 조성사업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한다.

시는 행안부로부터 ‘자원순환에너지본부’ 신설 승인을 받으면 관련 조례 개정을 통해 조직 개편을 추진할 계획이다.

다만, 조직 규모와 행안부 승인 결과는 이르면 다음 주에서 늦어도 3월까지 예상하며 승인이 나면 본부 신설에 집중해 조직 개편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