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미추홀구(구청장 김정식)는 인천 최초로 코로나19 사망자 장례지원을 위해 국가재난대비 지정장례식장인 송도하나장례문화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현재 오미크론변이 국내 확진자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되고 있는 가운데 자택 및 병상대기 중 사망자가 발생해도 일반 병원 영안실 이용이 어렵고 시신이 자택에 방치되는 경우도 발생하는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있었다. 

코로나19 사망자 장례관리 지침이 변경돼 선()장례가 가능하지만 일반 장례식장에서 진행이 어려운 경우가 있었다.

그러나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미추홀구에서는 자택 등 사망자가 발생했을 시 부서별 업무대응을 통해 방역시스템에 맞게 사망부터 운구, 안치, 장례, 화장까지 신속한 대처가 가능해졌다.

김정식 구청장은 그동안 코로나19 사망으로 화장부터 하는 상황에서 가족 임종도 못 보고 장례도 제대로 치를 수 없어 안타까운 이별을 해야 했다이번 업무협약으로 코로나19로 사망한 고인 존엄성을 지키면서 코로나19 방역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