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탄소중립 정책 점검 회의를 주최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9월 2일 탄소중립을 위한 추진 현황과 향후 계획에 대해 관계 부처로부터 보고를 받고 “정부와 공공부문이 선도하여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다하고, 산업계와 국민 모두가 동참할 수 있도록 협력을 구할 것”을 당부하며, “정부도 탄소배출 감축 기술을 위한 R&D 등 최대한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이 자리에는 경제부총리, 환경·산업·국토·과기·외교부 장관, 국무조정실장,산업부 에너지 차관 등과 청와대에서 비서실장, 국가안보실장, 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 서면 브리핑 자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제26차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 2021년 10월 31일∼11월 12일)에서 우리의 상향된 2030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를 발표하기로 국제사회에 공약한 만큼 각 부처와 탄소 중립위원회를 중심으로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며 논의할 것을 주문했다.

우리나라는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 7위 수준의 온실가스 배출로 `기후악당`이라는 비판을 면치 못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28일 국회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2050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이어 12월 `대한민국 탄소중립 선언`을 공식화했다. “이미 EU를 시작으로 주요국들은 탄소 국경세 도입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친환경 기업 위주로 거래와 투자를 제한하려는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고, 국제 경제 규제와 무역 환경도 급변하고 있다”면서 탄소중립을 `피할 수 없는 과제`라고 강조했다.그리고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지난 4월 열린 기후정상회의에서 “NDC를 추가 상향해 올해 안에 유엔에 제출할 것”이라고 약속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코로나 위기로 인한 경기침체에서 세계 경제가 빠르게 회복되면서, 지난해 대비 온실가스 배출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의 여건에서 할 수 있는 최대한의 감축목표를 설정하여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책임과 역할을 다하도록 정부와 기업이 다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공공부문이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선도하면서 산업계와 국민들의 협력을 구해야 한다”며 “탄소배출 감축 기술을 위한 연구개발도 최대한 지원하라”고 지시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Captcha verification failed!
CAPTCHA user score failed. Please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