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1차 이상 접종자 77%, ‘접종증명·음성확인제’ 찬성

[시니어신문=김지선 기자] ‘코로나19 방역체계 개편’에 대한 국민 의견을 수렴한 결과, 1차 백신 이상 접종자 1902명 중 77%가 백신패스를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10월 21일부터 25일까지 국민생각함에서 접종증명 및 음성확인제 등 코로나19 방역체계 개편에 대한 국민의견을 조사해 5일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백신 접종자 중 77%가 찬성한 반면 미접종자는 27.8%만 접종증명·음성확인제(백신패스) 도입에 찬성했다.

코로나19 대응이 어떠한 방식으로 이뤄져야 할 것인지의 질문에는 75.5%가 “단계적 일상회복 전략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고, 현재와 같이 차단 중심의 전략으로 가야한다는 응답은 23.1%였다.

이밖에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4%였는데, 특히 백신 미접종자 중에서도 3분의 2 이상인 66.3%가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전환을 지지했다.

또한 향후 코로나19 검사·치료비용 부담은 미접종자 56.8%가 “현재와 같이 건강보험공단에서 전액 부담해야 한다”고 가장 많이 답했고, “백신 접종자의 경우에만 건강보험공단에서 전액 부담”은 접종자 49.6%가 응답했다.

이어 ‘향후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효과적인 정보 전달방식으로는 무엇이 좋을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주 단위 평균 확진자 등 추이를 중심으로 발표하자’는 42.3%였고 ‘현재와 같이 매일의 신규 확진자 수를 중심으로 발표하자’는 40.9%로 두 답변은 비슷하게 나타났다.

양종삼 국민권익위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코로나19의 성공적 대응을 위해서는 전 국민의 이해와 동참이 필요하다”면서 “접종증명·음성확인제 적용범위 및 치료비용 부담처럼 서로 입장 차이가 있는 문제에 대해서는 사회적 논의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조사에는 국민참여자 2071명이 설문에 응했으며, 이 중 91.8%인 1902명이 백신 1차 이상 접종자였다.

김지선 기자
김지선 기자
주로 시니어 여가, 문화분야를 커버하고 있습니다. 시니어들을 위한 문화적 인프라가 취약한 중에도 최근에는 자생적인 문화적 토대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한 평생 자식들을 위해 살아오신 시니어 여러분들께 오롯이 '나'를 위한 인생을 선물하는 기자이고 싶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Captcha verification failed!
CAPTCHA user score failed. Please contact us!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