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치료센터 단계적 감축…중등증 7000여 병상 축소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정부가 지속가능한 의료체계를 위해 가동률 20~30%인 생활치료센터와 감염병전담병원의 중등증 병상을 단계적으로 축소하기로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중등증 입원병상과 생활치료센터의 여유가 너무 커지면서 유지비용과 투입자원에 대비해 효율성이 저하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오미크론 이외의 일반진료 수요와 한정된 의료인력의 효율적 활용을 고려할 때 적정한 수준으로 코로나 병상을 감축하고, 이로 인한 여유자원을 일반진료 등 더 중요한 부분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생활치료센터는 단계적으로 감축하는데, 다만 한시적으로 사회적 고위험군을 위한 필수 병상은 운영한다. 또 지정 해제되는 중등증 병상은 일반 격리병상으로 전환해 운영할 방침이다.

중대본은 경증 중심의 오미크론 특성 및 재택치료 확대로 생활치료센터 및 중등증 병상 수요가 지속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진자 중 무증상·경증 환자의 격리 및 모니터링 기능을 위해 설치한 생활치료센터는 재택치료를 전면 확대한 지난 2월 중순 이후 가동률 20%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중등증 병상은 4월 현재 30%대 가동률로 운영되고 있다.

이에 중대본은 일반병상에서 외래진료 및 입원치료를 받는 형태로 의료대응체계를 전환해 나감에 따라 생활치료센터 및 중등증 병상 조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먼저 생활치료센터는 가동률과 병상현황, 입소 수요 등을 반영해 단계적으로 감축한다. 다만 일반의료체계로의 전면전환 전까지 주거취약자 등 사회적 고위험군을 위한 필수병상은 운영한다.

일반의료체계 전면전환 이후 격리 및 모니터링 기능이 완전소멸하면 의료 및 행정 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전면 폐소할 예정이다.

감염병전담병원의 중등증 병상 역시 일반진료 수요와 한정된 의료인력의 효율적 활용을 고려할 때 적정한 수준으로 감축하기 위해 일부 지정해제 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감염병전담병원의 중등증 병상 전체 2만 4618개 중 30% 수준인 7000여 병상을 축소할 예정으로, 시도별로 조정계획을 수립해 오는 18일부터 해제하고 일반격리병상으로 전환한다.

이렇게되면 일반격리병상에서는 일반환자뿐만 아니라 외래진료센터, 일반 병·의원 등에서 의뢰한 코로나19 환자 입원이 가능한데, 일반격리병상에서 코로나19 환자의 원활한 입원 치료를 위해 건강보험 수가를 추가적으로 한시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중대본은 현재 가까운 동네 병·의원에서 코로나 및 코로나 외 질환까지 대면진료가 가능하도록 외래진료센터를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있다고 밝혔다.

병원급 의료기관은 지난 3월 30일부터, 의원급 의료기관은 지난 4일부터 외래진료센터 참여 신청을 받아 8일 현재까지 병원급 의료기관 500곳과 의원급 4741곳이 추가 신청해 총 5547곳이 대면진료를 실시하고 있다.

김형석 기자
김형석 기자
시니어 정책분야를 전문적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노인복지와 고용정책에 관심이 많습니다.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학업과 취재를 병행하며 균형감각을 키우고 있습니다. 시니어들의 복리증진을 대변하기 위한 날카로운 비판을 이어가겠습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