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문화재단은 한국근대문학관(이하 문학관) 본관 1층에 이용객들이 휴식을 취하며 책도 열람할 수 있는 공간인 《문학쉼터》를 조성했다고 밝혔다.

○ 《문학쉼터》를 통해 개관 이후 휴식과 열람 공간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온 한국근대문학관의 관람 및 이용 만족도가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또한 휠체어 이용객들을 위한 책상도 갖추어 배리어프리 공간 조성에 크게 힘을 쏟은 점도 주목할 만하다.

○ 《문학쉼터》에는 인천 문인들의 최근 작품집을 모아 놓았는데 현재 지역 문인들의 작품을 한 곳에 모아  놓았다는 점에서 자연스럽게 인천문학 아카이브 기능도 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재단 관계자는 “《문학쉼터》 조성을 통해 시민 친화적 문학관이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임을 밝혔다. 《문학쉼터》는 문학관 개관 시간 동안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