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문화재단이 운영하는 한국근대문학관이 성균관대 한국어문학 교육연구단과 공동 협력하여 “문학이 있는 저녁 – 어느 장서가의 이야기” 강좌를 시작한다. 5월 4일부터 6월 15일까지 총 6회 진행되는 이 강좌는 현장 참여와 유튜브 온라인 강의참여 모두 가능하다.

○ 2022년 첫 번째 교육프로그램인 이번 강좌는 한국 최초의 근대화 서적으로 거론되는 개화사상가 유길준의 ‘서유견문’(1895)부터 2011년 근대문학 첫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김소월 시집 ‘진달래꽃’ 초판(1925)을 포함해 50년에 걸쳐 한국 근현대 문학 100년사의 유산을 수집한 장서가 윤길수씨의 소장도서 2만여 권에 얽힌 이야기가 한국근대문학관에서 펼쳐진다.

○ 윤길수 장서가는 동인지 ‘맥’, 문예지 ‘문학선’, ‘현대시학’ 등에 문학도서 서지 관련 글을 발표하였고, 1992년 모범장서가상 수상, 국가등록문화재 제470호 ‘진달래꽃’ 초판(1925)을 소장하고 있으며, 저서에 ‘윤길수책’(2011), ‘운명, 책을 탐하다’(2021)이 있다.

○ 이번 강좌는 정지용 시를 읽고 벼락 맞듯 빠져든 순간부터 단골로 전국 고서점 주인들, 책 수집 과정의 뒷이야기와 함께 그가 직접 책을 통해 추적해낸 근대 작가와 예술가의 발자취를 돌아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강좌는 5월 4일부터 6월 15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후 6시 반, 총 6회에 걸쳐 진행되는 강좌는 선착순 50명 수강신청 진행 중이며, 한국근대문학관 공식 유튜브에서 실시간 스트리밍 예정이다.

회차내용형식강사날짜
1운명, 책을 탐하다

-장서가의 길로 들어서다

강좌윤길수

(장서가)

5.4
2내가 만난,

세상에서 아름다운 책들

5.11
3책과의 인연

-한국문학의 남상(濫觴)

5.18
4백서의 삶과 문학,

그리고 『사슴』

5.25
5문화재가 된 최초의 시집

『진달래꽃』

6.8
6전국 책방 순례6.15

 

○ 기 간 : 2022년 5월 4일~6월 15일(6/1 강좌 없음)

참가비 : 무료

접 수 : 네이버폼 : http://naver.me/5eFBHpmt

진 행 : 현장 및 온라인 강의

(온라인 강의 : www.youtube.com/c/한국근대문학관공식유튜브)

문 의 : gangjwa01@naver.com, (032)773-3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