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지영 기자

154 기사0 댓글
마음이 따뜻한 사람들을 취재하며 기자란 업의 즐거움 만끽하고 있는 12년차 기자입니다. 시니어들이 행복을 나누는 현장 중심의 취재를 전문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시니어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든다는 시니어신문의 비전을 마음 속에 품고 있습니다.
spot_img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