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9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삼일문 앞에 ‘손주가 살아갈 지구를 지키자’며 노인들 50여명이 모여 기후행동 60+라는 새로운 조직의 출범을 선언 했다. 60+기후행동은 60대 이상 ‘실버 세대’도 기후 변화에 적극 대응하자는 뜻을 담은 실버 환경단체다.

궂은 날씨였지만 행사는 예정대로 열렸고 이 자리에서 박승옥(69) 60+기후행동 공동운영위원장은 “긴급한 기후위기 상황을 알리고 헤쳐 나가는데 우리 노년층이 힘을 합치고 싶다”고 말했다.

첫 번째로 나설 활동은 석탄 화력발전소 반대와 석탄 화력발전에 투자하는 국내외 연기금, 은행들에 “좌초자산에 투자하지 말라”는 편지와 전자 우편을 보내기로 하고 화력발전소를 운영하는 기업 총수들에게도 면담을 신청할 예정이다.

1월 19일 출범식의 이미는 119명의 노인 행동대원들이 모여 직접 행동한다는 의미도 갖고 있다. 60+기후행동의 시작을 탑골공원에서 알린 것도 노인에 대한 세간의 인식을 깨기 위해서다.

행동방법은 폭력적 시위 방식을 배제하고 집회 장소에서 ‘어슬렁어슬렁 걸어 다니기’, ‘산책 시위’ 등으로 자신들의 목소리를 전할 예정이다. 큰 소리조차 내지 않는다고 해서 ’60+ 웅성웅성 기후행동’이란 별칭도 붙였다.

우리가 지나온 삶이 모두 잘못됐다고 말하기는 어렵지만, 손주들에게 좀 더 낳은 세상을 물려주기 위해 풍요와 편리를 누린 우리의 반성을 기후 재앙을 막는 에너지로 삼고자 한다.”고 했다.

박승옥 위원장은 “자주와 독립을 외치던 공간이 사회에서 소외된 노년들의 공간으로만 인식되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는 앞장서서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노년들을 상징하는 장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행사에 다 참석하진 못했지만, 뜻을 함께한 동료들이 700명을 넘는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