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사, 시중은행에서 기업영업을 담당했던 50대 배 부장. 퇴직연금분야에 종사하면서 ‘영업전략가’로 통했다. 연봉도 높은 수준이었다. 하지만, 금융권의 구조조정 속에서 갑작스럽게 회사를 그만두게 됐다. 퇴직 충격으로 정신과 치료를 받기도 했다. 마음이 안정된 이후 취업 준비를 시작했다. 금융권 인맥을 동원해 일자리를 알아봤지만 눈높이에 맞는 자리는 없었다. 그런 와중에 ‘지게차운전기능사’ 자격증 과정을 수강했고, 시험을 앞두고 있었다. 문제는 지게차 자격증의 경우 그의 금융업 경력이나 미래 계획, 눈높이 등 여러 측면과 맞지 않는다는 점. 스스로도 자격증 활용에 대한 답변을 명확히 내놓지 못했다. 아까운 시간과 에너지만 낭비했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40~50대 남성, 지게차 등 기술자격증 취득

한국산업인력공단이 발간한 ‘2012년도 국가기술자격 통계연보’에 따르면 50대가 가장 많이 취득한 자격증 1위가 한식조리기능사(4507명)였다. 2위 지게차운전기능사(2558명), 3위 굴삭기운전기능사(1815명), 4위 조경기능사(1,350명), 5위 보일러취급기능사(1036명) 등의 순. 40대의 경우도 1~3위는 50대와 같았다. 즉, 40~50대 중장년 남성의 경우, 지게차, 굴삭기, 조경, 보일러 등 기술 자격증 취득을 통해 새로운 직업을 구하려는 사람이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같이 자격증 취득을 통해 새로운 직장을 구하거나 전직하는 것은 좋은 방법 중 하나다. 다만, 자신의 적성과 흥미에 맞는 자격증인지, 기존의 경력과 연계해 시너지효과를 얻을 수 있는지 고려해야 한다. 배 부장처럼 사무관리직 종사자가 지게차와 같은 기술 자격증을 취득했다고 가정하자. 기술 자격증으로 일하려면 두 가지 난관을 뚫어야 한다.

첫째, 취업의 문이다. 사무관리 업무경험과 시너지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공장, 창고, 야적장 등과 같은 실외 작업공간은 기도, 소음, 매연 등의 작업환경이 사무실과 비교해 매우 열악하다. 사무실에서만 일했던 사람은 견디기 힘든 환경이기 때문에 사용자도 채용을 꺼린다. 서류 및 면접전형에서 강한 체력과 정신력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자격증만으로 일자리를 구한다는 것은 낙타가 바늘구멍에 들어가는 것과 같다.

둘째, 적응의 터널이다. 면접과정에서 열정적인 모습에 높은 점수를 받아 취업에 성공했다고 가정하자. 대체로 공장, 물류창고 등은 대중교통이 불편한 곳에 위치하는 경우가 많다. 자기차량이 없으면 출퇴근 자체가 일이다. 늦은 밤까지 작업량을 맞추는 고된 일이 반복된다. 장기간 고된 작업이 반복될 때 체력은 물론 정신적으로 어려움이 직면하게 된다. 이를 극복하지 못한다면 오래 일할 수도 없다. 게다가 경험이 없는 초보자는 실제 급여 수준도 낮다.

자격증 취득전 내게 맞는지 반드시 점검

사설교육기관의 홍보만 믿고 자격증을 취득한 경우 막상 취업이 어려워 후회하거나 기대에 못미치는 급여 탓에 실망하는 경우가 많다. 막상 자격증 관련 업무를 접하면 체력이 뒷받침되지 않아 포기하는 경우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따라서 자격증 취득 준비 전, 기본적인 사항에 대한 사전검토가 중요하다. 무작정 준비할 경우 시간과 돈만 허비하는 낭패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자격증 취득 전 체크 사항은 무엇일까.

첫째, 취득하려는 자격증과 관련된 지식, 능력 정도가 어떠한가. 둘째, 개인적 흥미, 적성, 가치관, 비전과 부합하는가. 셋째, 해당 자격증의 직업 전망과 작업 환경, 급여수준 등은 어떠한가. 넷째, 채용시 나이 제한이나 특이사항은 없는가.

유능한 나무꾼은 나무를 베기 전 도끼날을 가는데 공을 들인다고 한다. 돌다리도 두들겨 본다는 마음으로, 확실하게 체크하고 자격증 취득을 준비하자. 결심했다면, 목표 달성까지 최선을 다해 도전하자.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Captcha verification failed!
CAPTCHA user score failed. Please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