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가 소진돼 인력으로 밀어서 집에 도착한 전동휠체어. 사진=지수영

기자는 지난해 3월, 장애인 휠체어 등 장애인용품을 판매하는 인천 부평 한 업체에서 건강보험공단이 지원하는 전동휠체어 배터리를 교환구매했다.

건강보험공단은 18개월마다 장애인이 사용하는 전동휠체어 배터리 교환구매를 지원하고 있다. 전동휠체어 배터리는 통상 2년 정도 무난히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기자가 지난해 3월 교환구매한 배터리는 최근 집에서 가까운 곳도 나갈 수 없을 정도로 빨리 소진되고 있다.

업체 측에 불량 여부를 문의하자, 퉁명스럽게 “본래 18개월 용도”라는 금시초문의 이야기를 했다. 그렇다면, 오는 9월까지는 문제 없이 사용할 수 있어야 이치에 맞다.

기자가 소비자보호원에 신고했지만, 현장답사나 양측 입장을 들어보지도 않은 채 일방적으로 판매업체 측 해명만 듣고 보상이 어렵다고 했다. 믿었던 소비자보호원도 무용지물이다.

기자의 발과 같은 전동휠체어 배터리가 불안하니, 겨우 왕복 1km 정도의 체육관만 오가는 실정이다. 그마저도 집에 돌아오면 빨간색 경고등이 깜빡거린다.

장애인으로 살아가면서 불편한 점은 한 두 가지가 아니다. 가장 불편한 점은 장애인을 무시하는 듯한 사람들의 태도다. 배터리 불량 여부를 떠나 차별 받는다는 느낌이 더욱 불쾌하고 속상하다. 장애인에 대한 인식 전환이 시급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