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한 여행업체(힐링베케이션)가 지난 7월 23일 출시한 미국 백신여행상품이 출시 일주일만에 완판됐다고 밝혔지만, 최근 미국 정부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만 입국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힐링베케이션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국내 한 여행업체(힐링베케이션)가 지난 7월 23일 출시한 미국 백신여행상품이 출시 일주일만에 완판됐다고 밝혔지만, 이 업체가 주선한 백신여행이 실제로 이행되지 못할 수도 있게 됐다. 최근 미국 정부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만 입국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이 업체의 여행상품은 고객이 여행지에서 화이자 1·2차 접종을 원한다면 장기체류를 위한 25박 27일의 여행서비스를, 얀센 1회 접종이 필요하거나 국내에서 얀센이나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을 완료하고 교차 접종(2차)을 원한다면 단기체류를 위한 9박 11일의 여행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었다.

이 업체측은 8월 2일 “7월 23일 출시한 국내 최초 ‘백신 관광’ 상품 1차 출발 분이 출시 일주일 만에 판매를 완료했다”며, “문의자의 연령층이 5~60대 부모님을 둔 30대가 주를 이뤘으며, 상대적으로 백신 접종의 기회가 많지 않은 30·40 여성의 문의도 쇄도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로이터통신은 4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행정부가 외국인 방문객에게 코로나19 예방접종 의무화를 계획하고 있다”며 “실무그룹이 여행 재개에 대비한 새로운 시스템을 개발 중”이라고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 입국을 막고 있는 여행 제한을 궁극적으로 해제하는 조치의 일부로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은 현재 영국, 솅겐 조약에 가입한 유럽 26개국, 아일랜드, 중국,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 이란, 브라질에서 최근 14일 이내 머문 적이 있는 대부분 비시민권자에 대해 입국 제한 조치를 하고 있다. 이런 조치를 완화하거나 없애는 대신 입국자에게 백신 접종 의무를 부과하겠다는 것.

백악관은 항공사 등 관계기관과 함께 구체적인 실행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방법이나 미국에서 승인하지 않은 백신도 입국자의 접종 내역으로 인정해줄 것인지 등도 논의 대상인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백악관 관계자는 “항공 및 관광업계는 여행 재개를 원하지만, 전염성 높은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현재는 제한을 해제할 준비가 돼 있지는 않다”며 “현시점에서는 기존 여행 제한을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최소 수주에서 수개월까지 걸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Captcha verification failed!
CAPTCHA user score failed. Please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