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낚시·서핑 갈때 날씨는?…앞으로 일주일 전에 확인하세요!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앞으로 바닷가 날씨도 육상처럼 주간 단위로 예보를 볼 수 있게 된다.

해양수산부 국립해양조사원은 해양·기상 정보를 분석해 해양 활동 가능 여부를 알려주는 ‘생활해양예보지수’ 예보 기간을 기존 3일에서 7일로 확대한다고 22일 밝혔다.

생활해양예보지수는 수온·물때·파고·바람 등 해양·기상 예측정보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바다낚시·해수욕·서핑·스킨스쿠버·뱃멀미·바다갈라짐체험·갯벌체험·바다여행 등 8종의 해양활동 가능 정도를 ‘매우 좋음’부터 ‘매우 나쁨’까지 5단계로 나눠 알려주는 서비스다.

그동안 국립해양조사원은 해수욕장 48곳, 바다낚시 28곳 등 모두 127곳과 27개 노선에 대해 3일간 생활해양예보를 서비스해왔다.

그러나 예보 기간이 3일 밖에 되지 않아 이용자들이 미리 해양레저·관광 계획을 세우는 데 어렵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따라 21일부터 생활해양예보지수 예보 기간을 1∼3일간의 단기예보와 4∼7일간의 중기예보로 구분해 일주일 단위로 해양 활동 가능 여부를 파악할 수 있게 한다.

아울러 각각 오전과 오후, 일 단위로 매일 예보를 갱신해 제공한다.

또 생활해양예보지수에는 5단계의 지표뿐만 아니라 파고·수온·물때 등 종합적인 해양·기상 예측정보도 담아 함께 제공하게 된다.

정태성 국립해양조사원장은 “앞으로도 일상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해양예보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신규 지수 발굴, 서비스 지역 확대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형석 기자
김형석 기자
시니어 정책분야를 전문적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노인복지와 고용정책에 관심이 많습니다.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학업과 취재를 병행하며 균형감각을 키우고 있습니다. 시니어들의 복리증진을 대변하기 위한 날카로운 비판을 이어가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spot_img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