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 경증 환자 재택치료 전국 17개 시도로 확대…’위드코로나’ 전환 해석도

[시니어신문=주지영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장기화에 대비하기 위해 경증 환자에 대한 재택치료 방안을 전국 17개 시도 전체로 확대하겠다고 9월 24일 밝혔다.

코로나19 유행 규모가 지속적으로 커질 때 뒤따를 수 있는 병상 부족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지만 정부가 ‘위드(with) 코로나’로 불리는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으로 방역 정책을 전환하기 위한 절차에 돌입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17개 지자체에 재택치료 계획 제출을 요청했고, 전날까지 13개 지자체가 계획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또 “서울시는 큰 그림의 구상도 보고했다”면서 “17개 지자체에서 재택 치료를 준비하게 할 것이다. 재택치료를 원하시는 확진자는 해당 지자체에 재택치료 의사표시를 해주시길 부탁한다”고 전했다.

재택치료는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무증상 내지 경증인 경우 집에 머물며 자가 치료를 하다가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 방역 당국과 상담을 거쳐 의료기관 내 의사와 대면 진료를 하는 방식이다.

현재 재택치료를 활용하는 지자체는 총 9곳이다.

23일 기준으로 총 805명이 재택치료 중이며 지역별로는 경기 565명, 서울 155명, 인천 49명, 대전·강원 각 9명, 충북·충남 각 6명, 세종과 제주 각 3명이다.

정부는 아직 재택치료자가 없는 8개 지자체에서도 곧 재택치료를 시행하도록 권고했다.

방대본은 “오늘 서울시에서 재택치료 전담 태스크포스(TF)를 만들고 구청별로도 재택치료 전담반을 운영할 계획을 밝혔다”며 “재택치료하는 분을 치료할 수 있는 특별생활치료센터도 구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자치구별로 하루 두 번 건강모니터링과 비대면 진료를 실시하고 있다. 응급상황이 발생하게 되면 즉시 이송하고 입원할 수 있는 대응체계도 구축했다”고 부연했다.

경기도와 강원도에서는 재택치료 운영 범위를 소아와 보호자뿐 아니라 성인을 대상으로 확대해 운영 중이다.

현재 재택치료는 무증상·경증이면서 소아 고위험군이 아닌 만 12세 이하 아동 확진자나 돌봄이 필요한 자녀가 있는 성인 확진자에게 제한적으로 허용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대상을 확대한 지자체가 나오는 것이다.

경기도와 강원도는 전담조직을 구성하고 간호사와 의사 등 의료인력을 직접 채용하여 재택치료 대상자의 건강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정부는 ‘병상 확보와 관리’에도 힘쓰고 있다.

중대본은 “앞으로 수도권에서 중환자 전담치료병상 22병상과 감염병 전담병원의 42병상을 추가로 확충할 예정이다. 비수도권에서도 병상 확보 현황을 점검하고 병상 운영에 따른 의료인력 수요도 파악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또 “지금도 신규 확진자 2천500명 정도가 나오면 수용이 가능하고, 예정대로 병상을 확보하면 약 3천명의 신규 확진자에 대해서는 대처가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23일 기준으로 코로나19 중증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52.8%(969개 중 512개)다. 457개의 병상이 비어 있는 상태다.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의 중증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58.9%(647개 중 381개)로, 전국 평균보다 다소 높았다. 수도권 중증환자 병상은 266개 남았다.

중대본은 한 달 전과 비교해 중증환자 전담 병상 가동이 줄어든 것에 주목했다.

8월 23일 기준으로 중증환자 전담 병상은 581개 가동했지만, 9월 23일 기준으로는 가동하는 중증환자 전담 병상이 512개로 줄었다.

이이 대해 중대본은 “예방접종이 중증화율을 감소한 효과로 판단한다”고 분석했다.

전국의 준-중환자(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 가능성이 높은 환자) 병상 가동률은 64.2%로 집계됐다. 450개 중 161개 병상이 남아 있다.

경증·무증상 확진자가 격리 생활을 하는 전국 생활치료센터 총 87곳의 가동률은 24일 기준으로 55.8%로 8천620개 병상의 이용이 가능하다.

중대본은 “병상 확보를 위해서 지난 8월 13일 수도권 의료기관, 9월 10일에는 비수도권 의료기관에 행정명령을 시행했다”면서 “목표 대비 수도권은 위중증 병상 89.5%, 중등증 병상 92.9%를 확보했고 비수도권은 위중증 병상 80.8%, 중등증 병상 98.5% 확보 계획이 제출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의료대응체계를 높이고, 재택치료를 확대하며, 현장에서 방역점검을 철저히 하는 등 4차 유행의 고비를 넘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지영 기자
주지영 기자
마음이 따뜻한 사람들을 취재하며 기자란 업의 즐거움 만끽하고 있는 12년차 기자입니다. 시니어들이 행복을 나누는 현장 중심의 취재를 전문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시니어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든다는 시니어신문의 비전을 마음 속에 품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Captcha verification failed!
CAPTCHA user score failed. Please contact us!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