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49세 접종 시작…“접종 후 1주일간 고강도 운동·음주 삼가해야”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18~49세 연령층의 예방접종이 8월 26일부터 전국 위탁의료기관과 예방접종센터에서 실시됐다.

9월 5일까지 예약자는 지역과 관계없이 화이자 백신으로 접종받으며, 대상자별 백신 종류는 백신 공급 상황에 따라 주 단위로 순차적으로 개별 안내할 예정이다.

이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정례브리핑에서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한 이상반응에 대한 주의도 당부 드린다”며 “접종 후에 15~30분간은 접종기관에 머물며 이상반응 발생 여부를 관찰하고, 귀가 후에도 적어도 3시간 이상 주의 깊에 관찰해 달라”고 말했다.

특히 18~49세가 접종하는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심근염·심낭염과 같은 이상반응이 드물게 발생할 수 있어 “일주일 정도는 고강도 운동 및 활동, 음주를 삼가하고, 가슴통증이나 호흡곤란 등의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신속하게 진료 받을 것”을 당부했다.

정 청장은 “26일 기준으로 1차 접종을 완료하신 분은 2707만명으로 52.7%이며, 접종완료자는 전 국민의 26%”라고 전했다.

이어 “연령대별 1차 접종은 60대가 92.5%로 가장 높았고, 70대가 92.1%, 50대가 83.8% 순”이라면서 “18~49세 청장년층은 기존에 우선접종 대상군과 잔여백신 등을 통해 814만 명이 이미 접종을 받아 35.6%의 접종률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18~49세 청장년층 중 사전예약 대상자의 예약률은 67.2%이며, 이미 접종을 받았거나 다른 대상군으로 예약하신 분들을 포함하면 실제 인구 대비 81.5%가 접종에 참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아직까지 접종예약을 하지 않으신 분들은 9월 18일 저녁 6시까지 예약을 할 수 있다”며 “당초 추석 이후의 날짜로 예약하신 분들은 예약을 취소한 후에 다시 예약해 더 빠른 날짜로 조정할 수가 있다”고 덧붙였다.

정 청장은 “26일 기준으로 20~49세의 청장년층은 11만 9509명이 확진돼 전체 확진자의 49.1%가 청장년층 연령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 중 연령별로는 “20대가 4만 4000여 명으로 18.2%, 30대가 14.9%, 40대가 15.9% 발생해 20대에서 가장 높은 발생률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7월 4일부터 최근 7주간 코로나19 국내 발생 환자를 분석한 결과, 20~40대 연령군의 환자발생 비중은 55.8%로 가장 높았으며 일평균 발생률도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8월 14일까지 접종 완료자에 대한 예방접종 조사 결과 18~49세 확진자 중에 93.7%는 접종을 받지 않은 미접종자였고, 4.2%는 불완전접종자, 2.1%가 접종 완료자로 밝혀졌다.

정 청장은 “미접종자 중에 중증화 수는 292명으로 중증화 비율은 0.85%였고, 접종을 완료하신 분 중에 위중증으로 발생한 경우는 1명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사망과 관련해서는 미접종자 중에 사망자는 8명인 반면에 접종 완료자 중에는 사망자가 없어 중증과 사망의 예방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 청장은 “오늘 코백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3만 5000회분이 인천공항에 도착한다”며 “27일은 개별계약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4만 6000회분이 안동 공장에서 출고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형석 기자
김형석 기자
시니어 정책분야를 전문적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노인복지와 고용정책에 관심이 많습니다.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학업과 취재를 병행하며 균형감각을 키우고 있습니다. 시니어들의 복리증진을 대변하기 위한 날카로운 비판을 이어가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Captcha verification failed!
CAPTCHA user score failed. Please contact us!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