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코로나될까?…Q&A로 알아보는 ‘원숭이두창’

[시니어신문=김형석 기자] 최근 코로나19 오미크론 확산세가 잦아들면서 일상회복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난데 없이 ‘원숭이두창’ 소식이 전해져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원숭이두창’에 대한 궁금증을 Q&A로 알아본다.

Q. 원숭이두창은 사람에게 어떻게 전파됩니까?

A. 감염 환자의 혈액 또는 체액(타액, 소변, 구토물 등) 등이 피부 상처 또는 점막을 통해 직접 접촉으로 감염되거나 환자의 성 접촉으로 정액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습니다.

환자의 혈액이나 체액으로 오염된 옷, 침구류, 감염된 바늘 등이 사람의 점막, 피부 상처 등에 직접 접촉하여 감염될 수도 있습니다. 또한 감염된 원숭이, 다람쥐 등 동물과의 직접 접촉을 통해 감염될 수도 있습니다.

Q. 원숭이두창의 잠복기는 어느 정도입니까?

A. 감염 후 5~21일(평균 6~13일) 이내에 증상이 나타납니다.

Q. 원숭이두창의 주요 증상은 무엇입니까?

A. 발열, 두통, 근육통, 요통, 근무력증, 오한, 허약감 등을 시작으로 1~3일 후에 얼굴 중심으로 발진 증상을 보이며, 원심형으로 몸의 다른 부위(특히 사지)로 발진이 확산, 구진성 발진은 수포, 농포 및 가피 등으로 진행되며 특정 부위 발진은 대개 같은 진행 단계인 것과 림프절병등이 특징이며 증상은 약 2~4주 지속됩니다.

Q. 원숭이두창의 감염을 예방하려면 어떻게 하나요?

A. 원숭이두창 발생지역 방문을 자제하고, 부득이하게 방문할 경우 혈액, 체액 접촉 시 개인보호구 사용 및 야생동물 취급·섭취 등 주의가 필요합니다.

Q. 원숭이두창 예방 및 행동수칙은?

▲ 일반적인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
­- 마스크 착용 및 개인적인 위생(손 씻기 등) 수칙 준수
­- 오염된 손으로 눈, 코, 입 등 점막 부위 접촉 삼가
­- 보건인력 환자 관리 시 상황(치료, 간호, 이송 등)에 적절한 개인보호구 착용 및 관리조치 적절 수행

▲ 원숭이두창 발생지역 방문 시 주의사항
– 방문 전, 원숭이두창 풍토병 지역 및 발생지역* 확인
* 서아프리카, 중앙아프리카, 영국, 포르투갈 스페인, 스웨덴, 미국, 캐나다, 이탈리아, 벨기에, 독일, 네덜란드, 이스라엘, 스위스, 호주, 덴마크, 오스트리아
– 아프리카 등 발생지역에서 설취류(다람쥐 등), 영장류 및 동물사체 접촉금지 및 이들의 야생고기를 다루거나 먹지 않기
­- 원숭이두창 (의심) 환자와 접촉 금지
ㆍ 원숭이두창 의심 증상을 가진 사람과 접촉 금지
ㆍ 원숭이두창 의심 증상을 가진 사람의 물건 등과 접촉 금지
ㆍ 원숭이두창 발생지역 야생동물 접촉 금지

▲ 원숭이두창 발생지역 방문 후 주의사항
– 귀국 후 21일간 발열 및 기타 관련 증상이 있을 시, 질병관리청 콜센터☏ 1339로 먼저 상담 문의
– 귀국 후 검역 시 검역관에게 반드시 건강상태질문서 제출

도움말=질병관리청

김형석 기자
김형석 기자
시니어 정책분야를 전문적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노인복지와 고용정책에 관심이 많습니다.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학업과 취재를 병행하며 균형감각을 키우고 있습니다. 시니어들의 복리증진을 대변하기 위한 날카로운 비판을 이어가겠습니다.

관련기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