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제약사 2곳, 화이자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복제약 생산

[시니어신문=김지선 기자] 화이자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의 제네릭 의약품 생산기업으로 셀트리온과 동방에프티엘 등 국내 2개 기업이 선정됐다.

‘제네릭 의약품(Generic Drug)’이란 원본 의약품을 그대로 복제한 의약품(copy drug)으로, 국제의약품특허풀(MPP, Medicines Patent Pool)은 17일 화이자의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제네릭 의약품 생산기업으로 전 세계 12개국 35개 기업을 선정·발표했다.

셀트리온은 완제품을 생산하고, 동방에프티엘은 팍스로비드의 주원료인 니르마트렐비르를 생산하게 된다.

이에 앞서 국제의약품특허풀은 지난 1월 20일 MSD가 개발한 코로나19 먹는치료제의 제네릭 의약품 생산기업도 선정·발표했는데, 여기에도 국내 기업인 한미약품과 셀트리온, 동방에프티엘이 선정됐다.

국제의약품특허풀은 의약품의 특허권 소유자와 라이센스를 협상해 제네릭 사에 서브 라이센스 부여 후 생산한 제품을 중·저소득국(LMIIC)에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하는 국제협력단체로 지난 2010년 설립됐다.

국제의약품특허풀은 이번에 화이자의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제네릭 의약품 개발·생산 기업을 선정했는데, 앞으로 제조되는 이 의약품은 95개 중·저소득 국가에 공급하게 된다.

이번 국제의약품특허풀의 발표로 셀트리온과 동방에프티엘은 MSD와 화이자가 개발한 먹는 치료제 제네릭 의약품을 모두 생산·공급할 수 있게됐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저소득 국가에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제네릭 의약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해 전 세계 보건 안보에 기여하고 국내 바이오의약품 산업 역량이 한층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국내 기업들이 먹는 치료제 제네릭 의약품을 신속하게 개발·생산하고 중·저소득국 등에 안정적으로 공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

또한 범정부협의체인 ‘임상 지원 TF’를 통해 신속한 제품화를 위한 원자재 수급·생산·공급, 판매 등 전방위적인 지원을 진행 중이며, 특히 기업의 어려움이 예상되는 국내·외 규제 승인과 해외 판로 개척 등도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MSD의 먹는 치료제에 이어 화이자의 먹는 치료제도 국내 기업이 생산해 전 세계 중·저소득국에 공급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 기업이 코로나19 치료제를 신속하게 공급할 수 있도록 국내 생산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지선 기자
김지선 기자
주로 시니어 여가, 문화분야를 커버하고 있습니다. 시니어들을 위한 문화적 인프라가 취약한 중에도 최근에는 자생적인 문화적 토대가 형성되고 있습니다. 한 평생 자식들을 위해 살아오신 시니어 여러분들께 오롯이 '나'를 위한 인생을 선물하는 기자이고 싶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spot_img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