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와 인천테크노파크는 11월 24일‘2021년 인천 일하기 좋은 뿌리기업 선정 시상식’을 인천테크노파크 미추홀타워에서 진행했다.

코로나 19로 인한 어려운 경영여건에서도 근무환경, 성장역량 등이 우수한 뿌리기업을 선정, 홍보함으로써 뿌리기업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확산하고 장기근속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다.

인천시는 주조·금형·소성가공·용접·표면처리·열처리의 6대 공정을 운용하는 인천 소재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산업재해와 이직률 등 10개 부문을 서면평가 한 뒤, 접근성 및 근무환경 등 8개 부문 현장평가를 통해 최종 10개 우수 뿌리기업을 선정했다.

플로우테크(주)를 비롯한 10개 우수 뿌리기업에는 기업홍보, 경영안정자금 우대 지원, 인천시 기업지원 사업 선정 시 가점부여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변주영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뿌리산업이 용접, 금형 등 6대 뿌리기술에서 3D프린팅 등 8개 뿌리기술이 추가되어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다.”면서 “뿌리산업을 근간으로
AI, 빅데이터 등 요소기술 융합을 통해 미래의 성장동력인 바이오, PAV, 로봇, 반도체 산업 등 고부가가치 산업 대전환으로 행복한 일자리 생태계 초연결 모델 도시 구현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인천시는 지난해 5월 고용노동부의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공모에 선정돼 일자리 창출 사업을 추진 중이다.

프로젝트 ‘뿌리기업 도약, 더 좋은 내일(Job)’은 2024년 까지 총 368억 원을 투입해 6,800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으로, 구직자 취업연계부터 장려금 지원 등의 고용서비스 제공과 기술개발 컨설팅·마케팅 지원 및 열악한 근무환경을 개선하는 기업지원 사업 등을 포함하고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