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오스크(무인주문기)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고령자와 장애인을 위해 정부가 뒤늦게 대안 마련에 나섰다. 사진=서울 양천구

[시니어신문=주지영 기자] 정부가 키오스크, 즉 무인주문기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고령자와 장애인들을 위한 대안 마련에 나섰다. 키오스크를 작동하지 못해 식당에서 밥도 못먹는 지경인 고령자와 장애인들에겐 한참 뒤쳐진 뒷북 대응이지만, 반가운 소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무인단말기(키오스크) 정보접근성 개선방안을 논의하고 구체적 실천과제를 마련하기 위해 연구반을 구성하고, 6월 30일 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연구반은 법률·기술표준 등 학계 전문가(7명), 제조·운영사(6명), 장애인단체(2명) 등 총 20명으로 구성됐다.

이번 구성된 연구반은 그간 수렴된 시민 아이디어와 전문가 의견 등을 바탕으로 해외 선진국 사례를 분석하고, 관련 제도·표준 개선 및 민간 확산 방안 등 구체적 정책과제를 발굴·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접근성 보장 제품 우선구매 제도 시행에 따른 후속조치 △‘공공 단말기 접근성 지침(가이드라인)’ 개정 △무인단말기 유형별 사용자 환경(유저 인터페이스(UI)) 모형(모델) 개발·보급 방안 등을 다각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이에 앞선 6월 16일, 과기정통부는 무인단말기 정보접근성 개선방안을 논의하는 학술회의 온·오프라인으로 개최하기도 했다.

이번 학술회의는 “무인단말기, 디지털포용을 만나다”를 주제로, 국내·외 무인단말기 확산 및 제도·정책 현황을 살펴보고 법제도·기술·시민의식 등 다양한 관점에서 정보접근성 개선방안을 모색하는 소통·교류의 장을 마련하자는 취지로 열렸다.

시민 발표자로 나선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 선임연구원 겸 중증시각장애인인 김훈 박사는 무인단말기 화면을 스마트폰으로 원격 조작하는 아이디어와, ‘도움 창구’를 운영하는 방안 등을 제시했다.

정보통신기술 강사인 김재현 활동가는 정보취약계층 중 고령층이 정보화 수준이 가장 낮다는 점을 지적하고, 무인단말기에 ‘고령자 전용 모드’를 만들고 음성안내 및 터치펜 등 보조도구 지원 방안 등을 제안했다.

무인단말기 개발업체인 한국전자금융 장기용 팀장은 저시력 화면모드, 휠체어 사용자를 위한 높낮이 조절, 시각장애인·고령자를 위한 자동응답시스템(ARS) 주문 기능을 탑재한 ‘무장벽 무인단말기’를 선보인 후, 기업이 지속적으로 관련 개발·투자를 할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이 절실하다고 제언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Captcha verification failed!
CAPTCHA user score failed. Please contac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