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자사의 메타버스 서비스 '리얼큐브'를 활용, 치매예방 서비스를 선보였다. 사진=KT

[시니어신문=주지영 기자] KT가 메타버스 서비스인 ‘리얼큐브’를 활용해 시니어의 치매예방 활동을 지원했다고 최근 밝혔다. 메타버스는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 실제 생활에서 불가능했던 다양한 형태의 서비스가 가능하다.

리얼큐브는 현실 공간에 반응형 기술과 위치 및 동작 인식이 가능한 센서를 연동해 가상현실(VR) 기기(HMD)나 증강현실(AR) 글래스 없이도 가상환경을 체험할 수 있는 혼합현실(MR) 서비스다. 부가적인 장비 착용이 불편한 시니어들도 메타버스 환경에서 실감 나는 체험이 가능하다.

KT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외부 활동이 제약돼 답답함을 느끼는 시니어들을 위한 체육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 활동을 마련했다. 활동은 리얼큐브가 설치된 강남구 시니어플라자, 대구중구노인복지관, 용산구치매안심센터, 동대문구치매안심센터에서 진행됐다.

KT는 참가자들이 메타버스 치매예방 체육활동에 쉽고 재미있게 체험할 수 있도록 5종류의 게임형 콘텐츠를 제공했다. 특히 인지발달과 체력증진이 동시에 가능하도록 설계된 메타버스 콘텐츠를 통해 체력과 인지력을 동시에 기를 수 있는 활동이 진행됐다.

배기동 KT 공간·영상DX사업담당 상무는 “KT는 메타버스의 주요 분야인 실감 미디어 영역을 헬스케어 및 교육, 스포츠 등으로 확대해 제공하고 있다”며 “많은 시니어들이 시공간을 초월해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전문기관과 인지 능력과 두뇌 발달을 비롯한 치매 예방을 위한 MR 솔루션과 콘텐츠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리얼큐브를 전국 시니어 기관이나 복지시설, 아동 시설 등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일부 치매안심센터 등에서는 KT의 리얼큐브를 입소자들의 치매 예방 및 증상 완화에 활용하고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
Captcha verification failed!
CAPTCHA user score failed. Please contact us!